PML
 수입 캠핑용품·먹거리 원산지 특별검사
작성자 : PML | 작성일 : 2014-07-22 | 조회수 : 2728 

세관당국이 본격 휴가철을 맞아 수입되고 있는 휴가 및 안전용품과 먹거리의 원산지 표시 위반 여부를 가리기 위한 특별검사에 들어간다. 원산지를 멋대로 바꿔 고가의 국내산으로 판매하는 행위를 차단하기 위한 취지다.

관세청은 전국 41개 세관과 농수산물품질관리원, 지방자치단체 등이 참여하는 특별검사반을 편성해 23일부터 8월 14일까지 수입 캠핑용품과 물놀이 용품, 먹거리 등 건강과 밀접한 품목의 원산지 표시 여부를 검사할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중점 검사대상은 캠핑용품(텐트, 아이스박스 등 냉장용제품과 휴대용 버너, 미니선풍기)과 건강식품(돼지고기·닭고기·장어·미꾸라지), 수산물(바지락·가리비·조개 등 패류)이다.

특히 여객선 진도 침몰 참사 이후 안전에 대한 중요성이 한층 부각된 점을 감안해 구명조끼·소형보트·튜브·물안경과 스마트폰용 방수팩 등 물놀이안전용품도 대상에 포함시켰다.

또 골프용품과 패션목걸이, 반지·시계 등 액세서리도 단속 대상에 넣었다.

관세청은 이들 품목이 수입된 후 국내에서 단순가공 절차를 거쳐 허위표시 또는 손상·변경되거나 아예 원산지 표시를 하지 않는지와 유통과정 중에 쪼개거나 다시 포장한 후 물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원산지 표시가 적정했는지를 살필 방침이다.

식품류의 경우 수입 후 대형 급식업체 등 도매업자에게 납품되는 과정을 추적하기로 했다.

변동욱 관세청 기획심사팀장은 “위반사항 적발시 국민생활 안전과 영세 상공인 보호 차원에서 보세구역 반입 리콜명령, 최고 3억 원의 과징금 부과나 형사조치 등 엄격한 제재를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세관, 인천항 ‘14년도 2분기 물동량 추이 발표
인천공항세관, 개청 65주년 기념 행사 실시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