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ML
 항만 반입 일본 방사능 오염 물품 `통관 무방비`
작성자 : PML | 작성일 : 2014-10-23 | 조회수 : 1576 

진해항과 마산항 등으로 반입되는 일본산 방사능 오염 우려 물질에 대한 통관 검색이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새누리당 류성걸 의원은 21일 부산본부세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2011년 3월 일본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공산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는 강화됐지만 항만으로 수입되는 재활용 고철 등에 대한 방사능 검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지난 8월 부산항에 들어온 일본산 재활용 고철에서 방사능 물질인 세슘이 검출돼 반송됐지만 진해항과 마산항에는 방사능 검사기가 설치되지 않아 지금까지도 방사능 검사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방사능 검사기가 없는 마산항의 경우 올들어 6월까지 10만9566t의 일본산 고철이 수입돼 부산.경남지역 철강회사 등에서 철근과 가전제품 및 자동차 소재로 재가공 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부산항의 경우도 컨테이너 검색기로 수입물품의 방사능 오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지만 검사비율이 낮아 제대로 된 검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류 의원은 지적했다.

특히 고철을 포함한 철강제품의 경우 부산세관을 거쳐 반입되는 일본산 수입물품 가운데 금액 기준으로 가장 많아 그만큼 방사능 오염물질 반입 우려가 높은 실정이라고 류 의원은 덧붙였다.




류 의원은 "부산세관 관할 항만들은 일본산 수입물품 반입이 많은 곳으로 국민이 걱정을 하지 않도록 방사능 감시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입품 절반 '기타세번' 통관…수입 먹거리 안전 '허술'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작년比 8.3%↑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