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ML
 관세청, FTA 정책자문단 첫 회의 개최
작성자 : PML | 작성일 : 2014-10-23 | 조회수 : 1869 

관세청은 자유무역협정(FTA) 민간전문가의 의견을 정례적으로 청취하기 위해 ‘FTA 정책자문단’을 구성하고, 22일 서울세관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문단은 FTA 및 관세분야 전문가 등 13명이 참여해, FTA 관세행정 발전방안 및 유럽·미주·아시아 등 48개국과의 FTA 이행 과정에서 원산지검증 등과 같은 다양한 쟁점에 대해 관세청에 깊이 있는 조언을 전달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 자문단은 ‘FTA 교역 70% 시대에 대비한 FTA 관세행정 미래 발전전략’이라는 주제로, △FTA 제도 선진화 △전략적 원산지검증 △기업의 FTA활용 극대화 △FTA활용 인프라·네트워크 확충 △효율적 FTA 이행체계 확충 등 5개 전략과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명구 관세청 FTA집행기획관은 모두발언에서 “올해는 우리나라의 FTA 발효 10년이 되는 해로서, FTA 행정의 중장기 전략 마련을 위한 골든타임”이라고 언급하고 “관세청이 FTA 집행기관으로서 FTA효과 극대화를 위한 한중 FTA 등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세청은 앞으로 FTA 정책 자문단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FTA 관세행정의 중장기 발전방향을 수립할 계획이다.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작년比 8.3%↑
대형TV, 그랜드피아노 해외 이삿짐 통관 쉬워진다
목록보기